접속자 : 55(회원0)  오늘 528 어제 510 최대 1,208 전체 278,873  
커뮤니티정보포토 플라자공간 비디오 뮤직-카페 자료 공간관심+즐거움
대중음악[한국]대중음악[외국]재즈블루스/소울Folk/Chansog/CanzoneClassical MusicCountry Music
   wego21™  LOGIN
  
  
  ID저장  자동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대중음악[한국]
대중음악[외국]
재즈
블루스/소울
Country Music
Classical Music
Folk/Chansog/Canzone
Classical Music 베스트 #10
 
작성일 : 13-10-01 02:05
Beethoven이 남긴 '사랑의 시' 한 구절
 글쓴이 : IN-BEST
조회 : 4,877  
Never seek to tell thy love,
(네 사랑을 이야기하려 하지 말아라)

Love that never told be
(사랑이란 말로 표현할 수 있는 것이 아니거니...)

For the gentle wind does move
(산들 부는 바람은 이렇게 스쳐 지나간다.

Silently , invisibly.
(말없이, 보이지 않게...)


로망스 제2번 F장조/ Beethoven
(Violin Romance No. 2 in F, Op. 50)



누군가를 애타게 그리며 꿈을 꾸는 듯한 소녀의 연정처럼 아름다운 멜로디...
1802년경에 작곡. 바이올린의 서정적인 기능을 살린 감미로운 선율과
기교의 화려한 변화 때문에 오늘날의 음악애호가들로부터 인기가 높다.

우리가 살아가면서 너무도 쉽게 귓전에 흘려버리는 베토벤의 로망스...

이 곡을 쓴 1802년, 베토벤은 실제로 자살을 생각하고 ‘하이리겐슈타트의 유서’라는 것을 쓰고 있었다.
청각이 점점 이상해지면서 연애에서도 실패해 절망에 빠져 있던 시절이다.
그런데 어떻게 이런 달콤하고 아름다운 선율의 로망스가 나왔는지 수수께끼일 수밖에 없다.
현세의 절망감을 작품세계에서는 감미로움으로 승화시키고자 했던 것은 아닐지. 출처:다음

9분이 넘는 곡이지만 아름다운 선율과 함께 이 가을의 정취에 빠져 봅시다 ^^


Level. 00%
IN-BEST
 
   
 



홈페이지소개   |   개인정보보호   |   광고   |   배너등록   |   찾아 오시는길

:::::::::::::::::::::: 인-베스트 코리아 | 김인배 | 경기 군포시 산본동 1135, 광림빌딩 706호 | TEL: 031-393-2212 | FAX: 031-393-2219 | E-mail: korea@in-best.com :::::::::::::::::::::: Copyright (C) '2008 wego21.com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IN-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