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속자 : 25(회원0)  오늘 461 어제 560 최대 13,898 전체 8,944,004  
커뮤니티정보포토 플라자공간 비디오뮤직-카페자료 공간 관심+즐거움 
문서 자료잡학 사전지혜의 샘Fun & JoyFlash_GalleryJavaApplet_GalleryMy icon
   wego21™  LOGIN
  
  
  ID저장  자동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Fun & Joy
지혜의 샘
잡학 사전
문서 자료
Flash_Gallery
JavaApplet_Gallery
My icon
지혜의 샘 베스트 #10
 
작성일 : 17-04-03 02:56
노인고 (老人考)
 글쓴이 : IN-BEST
조회 : 1,681  
figure_jumping_with_custom_sign_thumb.gif
어느덧 칠순 고개를 넘기고 나면 시간의 흐름은 급류를 탄다.
일주일이 하루 같다고 할까, 아무런 하는 일도 없이,
문안전화도 가끔 걸려 오다가 어느 날부터 인가 뚝 끊기고 만다.
이럴 때 내가 영락없는 노인임을 깨닫게 된다.
노인이 되어봐야 노인세계를 확연히 볼 수 있다고 할까.
노인들의 삶도 가지가지 이다.

 

 ageing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ageing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노선(老仙)이 있는가하면, 노학(老鶴)이 있고,
노동(老童)이 있는가하면, 노옹(老翁)이 있고,
노광(老狂)이 있는가하면, 노고(老孤)도 있고,
노궁(老窮)이 있는가하면, 노추(老醜)도 있다.

 

divider png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divider png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노 선 (老仙)
늙어 가면서 신선처럼 사는 사람이다.
이들은 사랑도 미움도 놓아 버렸다.
성냄도 탐욕도 벗어 버렸다. 선도 악도 털어 버렸다.
삶에 아무런 걸림이 없다.
건너야할 피안도 없고 올라야할 천당도 없고 빠져버릴 지옥도 없다.
무심히 자연 따라 돌아갈 뿐 이다.

 

 divider png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노 학 (老鶴)
늙어서 학처럼 사는 것이다.
이들은 심신이 건강하고 여유가 있어 나라 안팎을 수시로 돌아다니며
산천경계를 유람한다. 그러면서도 검소하여 천박하질 않다.
많은 벗들과 어울려 노닐며 베풀 줄 안다.
그래서 친구들로 부터 아낌을 받는다.
틈나는 대로 갈고 닦아 학술 논문이며 문예 작품 들을 펴내기도 한다. 

 

divider png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노 동 (老童)
늙어서 동심으로 돌아가 청소년처럼 사는 사람들이다.
이들은 대학의 평생 교육원이나 학원,
아니면 서원이나 노인대학에 적을 걸어 두고 못다 한 공부를 한다.
시경, 주역 등, 한문이며, 서예며, 정치, 경제, 상식 이며,
컴퓨터, 등을 열심히 배운다. 수시로 여성 학우들과 어울려 여행도 하고,
노래며, 춤도 추고, 즐거운 여생을 보낸다.

 

 divider png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노 옹 (老翁)
문자 그대로 늙은이로 사는 사람이다.
집에서 손자들이나 봐주고 텅 빈집이나 지켜준다.
어쩌다 동네 노인정에 나가서 노인들과 화투나 치고 장기를 두기도 한다.
형편만 되면 따로 나와 살아야지 하는 생각이 늘 머릿속에 맴돈다.

 

 divider png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노 광 (老狂)
미친 사람처럼 사는 노인이다.
함량 미달에 능력은 부족하고 주변에 존경도 못 받는 처지에
감투 욕심은 많아서 온갖 長을 도맡아 한다.
돈이 생기는 곳 이라면 최면 불구하고 파리처럼 달라붙는다.
권력의 끄나풀이라도 잡아 보려고 늙은 몸을 이끌고
끊임없이 여기저기 기웃거린다.

 

 divider png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노 고 (老孤 )
늙어가면서 아내를 잃고 외로운 삶을 보내는 사람이다.
이십대의 아내는 애완동물들 같이 마냥 귀엽기만 하다.
삼십대의 아내는 기호식품 같다고 할까,
사십대의 아내는 어느덧 없어서는 안 될 가재도구가 돼버렸다.
오십대가 되면 아내는 가보의 자리를 차지한다.
육십 대의 아내는 지방 문화재 라고나 할까,
그런데 칠십대가 되면 아내는 국보의 위치에 올라 존중을 받게 된다.
그런 귀하고도 귀한 보물을 잃었으니 외롭고 쓸쓸할 수밖에…

 

 divider png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노 궁 (老窮)
늙어서 수중에 돈 한 푼 없는 사람이다.
아침 한술 뜨고 나면 집을 나와야 한다.
갈 곳이라면 공원 광장뿐이다.
점심은 무료 급식소에서 해결한다.
석양이 되면 내키지 않는 발걸음을 돌려 집으로 들어간다.
며느리 눈치 슬슬 보며 밥 술 좀 떠 넣고 골방에 들어가 한숨 잔다.
사는게 괴롭다.

 

 divider png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노 추 (老醜)
늙어서 추한 모습으로 사는 사람이다.
어쩌다 불치의 병을 얻어 다른 사람 도움 없이는
한시도 살 수없는 못 죽어 생존하는 가련한 노인이다.
(옮긴 글)


divider png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Level. 00%
 
   
 



홈페이지소개   |   개인정보보호   |   광고   |   배너등록   |   찾아 오시는길

:::::::::::::::::::::: 인-베스트 코리아 | 김인배 | 경기 군포시 산본동 1135, 광림빌딩 706호 | TEL: 031-393-2212 | FAX: 031-393-2219 | E-mail: korea@in-best.com :::::::::::::::::::::: Copyright (C) '2008 wego21.com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IN-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