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속자 : 25(회원0)  오늘 44 어제 622 최대 13,898 전체 8,998,502  
커뮤니티정보포토 플라자공간 비디오 뮤직-카페 자료 공간관심+즐거움
대중음악[한국]대중음악[외국]재즈블루스/소울Folk/Chansog/CanzoneClassical MusicCountry Music
   wego21™  LOGIN
  
  
  ID저장  자동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대중음악[한국]
대중음악[외국]
재즈
블루스/소울
Country Music
Classical Music
Folk/Chansog/Canzone
대중음악[외국] 베스트 #10
 
작성일 : 08-04-07 03:37
[OLD-POP] [Leo Sayer] ▒ More Than I Can Say
 글쓴이 : IN-BEST
조회 : 82,991  
▒ 말로는 할 수 없을 정도로 ▒
- Sung by Leo Sayer


Ooh, ooh, yeah, yeah
I love you more than I can say
I'll love you twice as much
tomorrow
Oh, love you
More than I can say

Ooh, ooh, yeah, yeah
I'll miss you every single day
Why must my life
be filled with sorrow
Love you more than I can say

Oh, don't you know
I need you so
Oh, tell me please I got to know
Do you mean to make me cry
Am I just another guy


Ooh, ooh, yeah, yeah
I'll miss you
More than I can say
Why must my life
be filled with sorrow
Love you more than I can say

Refrain

I love you more than I can say
I love you more than I can say
More than I can say

Love you twice as much
tomorrow
More than I can say
I'll love you twice as much
tomorrow
More than I can say

I love you more than I can say
More than I can say
I love you more than I can say
More than I can say

워우, 워우, 예, 그래요
난 당신을 말할 수 없을 정도로 사랑한답니다
내일은
오늘보다 두배나 더 사랑할 거예요
오, 나 당신을 사랑합니다
말할 수 없을 정도로 말이죠

워우, 워우, 예, 그래요
난 하루가 멀다 하고 당신을 그리워할 거예요
왜이리 나의 삶은
슬픔으로 가득해야 돼나요?
말할 수 없을 정도로 당신을 사랑한답니다

오, 내가 그토록 당신을 필요로 하고 있다는
사실을 왜 모르시나요
제발, 말해 줘요, 난 알아야만 하겠어요
당신은 내 눈에 눈물을 흐르게 할 작정인가요?
난 그저 또다른 연인에 불과한가요?


워우, 워우, 예, 그래요
난 말할 수 없을 정도로
당신이 보고 싶을거예요
왜이리 나의 삶은
슬픔으로 가득해야 돼나요?
말할 수 없을 정도로 당신을 사랑한답니다

후 렴

말할 수 없을 정도로 당신을 사랑한답니다
말할 수 없을 정도로 당신을 사랑한답니다
말로 다할 수 없을 만큼...

내일은
오늘보다 두배나 더 사랑할 거예요
말로 다할 수 없을 만큼...
내일은
오늘보다 두배나 더 사랑할 거예요
말로 다할 수 없을 만큼...

말할 수 없을 정도로 당신을 사랑한답니다
말로 다할 수 없을 만큼...
말할 수 없을 정도로 당신을 사랑한답니다
말로 다할 수 없을 만큼...

NOTES... 

:::   Leo Sayer   :::
     리오 세이어(Leo Sayer, 본명 Gerard Sayer)는 60년대 후반 런던에 기반을 둔 테라플래인 블루스 밴드(Terraplane Blues Band)에서 음악 활동을 시작해, 70년대에는 아주 세련된 주류 팝 음악으로 당대 디스코계의 상징이라는 찬사를 받으며 인기를 누렸던 아티스트이다.   1971년 드러머이자 작곡가인 데이브 코트니(Dave Courtney)와 패치스(Patches)라는 그룹을 결성한 리오는 브리티쉬 팝 스타인 아담 페이스(Adam Faith)를 만나 그의 후원으로 솔로 아티스트의 길을 걷게 된다. 데이브와 함께 공동 작업으로 자신의 데뷔 앨범을 녹음하던 중 그들은 로저 달트레이(Roger Daltrey)의 앨범에도 곡을 쓰게 되었고, 로저의 최고 히트곡인 'Giving It All Away'를 탄생시킨다.
        리오의 데뷔 싱글인 'Why Is Everybody Going Home'은 불행히도 별 반응을 얻지 못했지만, 73년 싱글 'The Show Must Go On'이 UK 차트 1위에 오르면서 이에 힘입어 첫 앨범 [Silverbird](74)를 발매하게 된다. 같은 해 [Just a Boy]를 발표한 그는 'Long Tall Glasses (I Can Dance)'로 처음으로 미국 차트에 진입해 톱텐에 오르는 성과를 거둔다.
        [Another Year](75)까지 데이브와 함께 작업했던 그는 새로운 작곡 파트너인 프랭크 퍼렐(Frank Furrell)을 맞이해 [Endless Flight](76)를 발표, 'You Make Me Feel Like Dancing', 'When I Need You'의 히트로 플래티넘을 기록하는 대 성공을 거두었으며, 'You Make Me Feel Like Dancing'으로는 그래미 최고 R&B 송(Best R&B Song)을 수상하는 영광을 얻었다. 그러나 70년대 후반에는 별다른 히트곡 없이 상업적으로도 침체기에 접어든다.
        1980년대 초반 'More Than I can Say'로 UK 차트 2위를 기록하고, 81년 'Living in a Fantasy', 83년 'Till You Come Back to Me' 등으로 차트에 진입하며 간간이 히트곡들을 발매한 그는 90년 [Cool Touch]를 발매하기 전까지 레코딩 업계에서 한동안 자취를 감추었다. 90년 EMI와 계약하여 70년대의 영화를 다시 누리기 위해 활발한 활동을 펼친 리오는 93년 [The Show Must Go On: The Leo…]를 비롯한 일련의 편집앨범들을 발표했다.
   싱어 송라이터로서 디스코 댄스에서 감미로운 러브송에 이르기까지 다양성을 구가하고 있는 리오 세이어는 지금도 여전히 앨범제작과 공연에 몰두하며 중년의 음악인으로서 성숙한 음악세계를 지속적으로 펼쳐가고 있다.    [ From Changgo.com]

단어 및 어휘해설 ::
* mean to: …을 의도하다, …할 작정이다. INTEND 類語
- I mean to stay.: 머무를 작정이다
- You don't mean to say so. : 농담이 시겠죠 ?
- I meant to have come. : 올 예정이었다

Level. 00%
 
   
 



홈페이지소개   |   개인정보보호   |   광고   |   배너등록   |   찾아 오시는길

:::::::::::::::::::::: 인-베스트 코리아 | 김인배 | 경기 군포시 산본동 1135, 광림빌딩 706호 | TEL: 031-393-2212 | FAX: 031-393-2219 | E-mail: korea@in-best.com :::::::::::::::::::::: Copyright (C) '2008 wego21.com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IN-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