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속자 : 27(회원0)  오늘 198 어제 638 최대 13,898 전체 8,981,314  
 커뮤니티 정보포토 플라자공간 비디오뮤직-카페자료 공간관심+즐거움
자유 게시판한줄 글남기기배너 등록감성 사전自我 斷想뉴스 마당
   wego21™  LOGIN
  
  
  ID저장  자동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자유 게시판
한줄 글남기기
배너 등록
감성 사전
自我 斷想
뉴스 마당
감성 사전 베스트 #10
 
작성일 : 14-10-28 03:50
사평역에서 - 곽재구
 글쓴이 : IN-BEST
조회 : 4,318   추천 : 0  

막차는 좀처럼 오지 않았다
대합실 밖에는 밤새 송이눈이 쌓이고
흰 보라 수수꽃 눈시린 유리창마다
톱밥난로가 지펴지고 있었다

그믐처럼 몇은 졸고
몇은 감기에 쿨럭이고
그리웠던 순간들을 생각하며

나는 한줌의 톱밥을 붗빛 속에 던져주었다

내면 깊숙이 할 말들은 가득해도
청색의 손바닥을 불빛 속에 적셔두고
모두들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산다는 것이 때론 술에 취한 듯
한 두릅의 굴비 한 광주리의 사과를 만지작거리며

귀향하는 기분으로 침묵해야 한다는 것을 모두들 알고 있었다

오래 앓은 기침소리와
쓴 약 같은 입술 담배 연기 속에서
싸륵싸륵 눈꽃은 쌓이고

그래 지금은 모두들 눈꽃의 화음에 귀를 적신다

자정 넘으면
낯설음도 뼈아픔도 다 설원인데
단풍잎 같은 몇 잎의 차창을 달고
밤열차는 또 어디로 흘러가는지

그리웠던 순간들을 호명하며
나는 한줌의 눈물을 불빛 속에 던져주었다.


사평역에서 / 김현성 노래

Level. 00%
IN-BEST 14-10-28 04:34
 
흰 보라 수수꽃 = 라일락. 사평은 나주 근처의 작은 마을, 실제는 역은 없다.
마치 문정희의 '한계령을 위한 연가'에서 '한계령'이 작가 상상력의 소산인 것과 같이.
시인의 20 대 작품으로,  '그믐처럼 몇은 졸고' 등  풋풋한 감성과 묘사로 유명.
※ 사진은 포토샵에 의한 연출임다 ^^"
 
   
 



홈페이지소개   |   개인정보보호   |   광고   |   배너등록   |   찾아 오시는길

:::::::::::::::::::::: 인-베스트 코리아 | 김인배 | 경기 군포시 산본동 1135, 광림빌딩 706호 | TEL: 031-393-2212 | FAX: 031-393-2219 | E-mail: korea@in-best.com :::::::::::::::::::::: Copyright (C) '2008 wego21.com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IN-BEST™